고객센터 THE CREATIVE CENTER

Home   >   고객센터   >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글 검색
[한국경제TV] 척추관협착증, 수술 없이 풍선확장술로 완치 가능
관리자 (jointh) 조회수:562 추천수:1 125.180.245.99
2018-02-07 00:18:43
척추관협착증, 수술 없이 풍선확장술로 완치 가능

2014.06.24


충남 공주에서 우유 대리점을 운영하고 있는 O씨(남?54)는 한 달 전부터 허리 통증으로 고생이 심하다. 하루에도 우유 박스를 나르느라 허리를 굽혔다 펴기를 수백 번. 그 일을 20년 가까이 해오고 있던 터라 허리가 고장 날 만도 했다. 허리 통증도 통증이지만 종아리 통증이 심해 오래 걷거나 서있기가 불편했다. 특히 허리를 굽힐 때보다 펼 때가 통증이 더 심했다.

O씨는 허리 디스크라 생각하고 가까운 정형외과를 찾아 X레이 촬영 등 몇 가지 검사를 받았다. 하지만 의사는 척추관협착증이라고 진단했다. 이름도 생소한 척추관협착증이란 말에 O씨는 큰 수술을 받아야 하는 건 아닌지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의사는 증상이 크게 염려할 단계는 아니며 최근 들어 간단한 시술을 통해 완치가 가능하다며 O씨를 안심시켰다.

허리에 통증이 생기면 흔히 허리 디스크로 생각하기 쉽다. 주위에서 허리 디스크 환자들을 많이 보아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척추 질환은 허리 디스크만 있는 게 아니다. 일반적으로 허리 디스크라 부르는 추간판탈출증을 포함해 척추관협착증, 척추전방전위증, 디스크내장증, 척추압박골절 등 다양하다. 그 중에서도 추간판협착증은 생소한 이름이지만 실제로 허리 디스크만큼이나 자주 발병하는 허리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노화가 주요 원인이며, 주로 40~60대 연령층에서 많이 발병하고 있다. 노화로 인해 인대나 뼈 등이 두꺼워짐으로써 척추관이 좁아지고 그로 인해 신경이 눌려 발병한다. 하지만 최근에는 잘못된 자세나 운동 부족 등으로 20~30대 젊은 층에서도 척추관협착증 환자들이 늘고 있다.

허리 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을 자가진단 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허리 디스크는 허리를 숙일 때 통증이 있는데,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를 펼 때 통증이 심하다. 또 허리 디스크는 허리와 다리가 함께 아프지만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보다 엉치, 다리, 발 쪽의 통증이 더 심하다. 그 밖에도 허리 디스크 환자는 누워서 두 다리를 올리는 것이 힘든 반면, 척추관협착증 환자는 큰 무리 없이 해낼 수 있다는 점도 다르다.

조인트힐병원 유정수 원장은 “허리 부위보다 엉치나 다리 쪽의 통증이 더 심하고, 60대 이상이라면 척추관협착증일 가능성이 더 높다”고 설명했다.

척추관협착증은 비교적 증상이 가벼운 초기일 경우에는 물리치료나 약물치료 등 비시술 치료로도 효과를 볼 수 있지만, 통증이 심하고 오랫동안 지속된 경우에는 신경성형술, 경막외 신경 차단술, 척추유합술, 풍선확장술 등 시술 치료가 더 효과적이다. 이 중에서도 풍선확장술은 다양한 장점을 지니고 있어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풍선확장술이란 국소 마취 후 꼬리뼈 부위를 통해 풍선이 내장된 2~3㎜ 굵기의 특수 카테터를 척추에 삽입해 풍선을 부풀려 좁아진 척추관의 폭을 넓혀주는 시술법이다. 기존의 비시술적 치료법으로는 불가능했던 추간공 및 척추관의 협착을 완화해줄 수 있는 새로운 시술법으로 2013년 보건복지부로부터 신(新)의료기술로 인정받았다.

풍선확장술은 척추관협착증뿐만 아니라 극심한 하지 통증으로 인한 보행 장애, 급?만성 요통, 초기 디스크, 약물치료나 물리치료로 통증이 호전되지 않는 경우, 척추 수술 후 통증이 사라지지 않는 경우에도 효과를 보이고 있다.

시술은 30분 내외로 종료되며 전신 마취가 아닌 국소 마취로 진행되기 때문에 고령이나 당뇨, 고혈압 환자도 큰 불편 없이 시술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카테터를 삽입할 정도로만 피부를 최소한으로 절개하기 때문에 출혈이 적어 회복이 빠르며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다. 따라서 시간 내기가 어려운 직장인들이나 흉터 걱정이 많은 여성들한테 권할 만하다.

유정수 원장은 “풍선확장술은 신경성형술이나 경막외 신경 차단술을 받은 후 협착과 통증이 완화되지 않을 경우에도 효과가 크다”며 “허리나 하지에 통증이 발생했다면 증상을 방치하거나 수술에 대한 두려움을 미리 갖기보다는 조속히 병원을 찾아 정확히 원인과 병명을 알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장익경 기자

[기사출처 : http://www.wowtv.co.kr/newscenter/news/view.asp?bcode=T30001000&artid=A201406240309]

댓글[0]

열기 닫기